사찰소개

사람 그리고 자연과의 동화

능가산 내소사(楞伽山 來蘇寺)는 '여기에 들어오시는 분들의 모든 일이 다 소생되게 해주십시오'라는 혜구 두타스님의 원력에 의해 백제 무왕34년(633년)에 창건된 고찰입니다. 오랜 세월에 걸쳐 중건 중수를 거듭해오다 임진왜란 때 대부분 소실된 절을 조선 인조 때 청민선사가 중창하였으며, 인조 11년(1633년)에는 웅장하고 아름다운 대웅보전을 중건하였습니다.

그 후 광무 6년(1902년) 관혜선사와 만허선사의 중측이 있었으며, 전등회 조실이신 해안 선사는 '인생의 가장 잘 사는 방법'인 참선을 지도하여 사부대중의 선지식이 되었습니다. 관해, 만허, 해안 선사의 가르침을 이어 오늘날의 내소사를 있게 한 우암 혜산 선사가 1983년 내소사에 주석하면서 오랜 세월 퇴락해진 내소사를 중수, 정비하고 수많은 전각을 복원, 건립해 현재의 대가람을 이루었습니다.

내소사는 천왕문에 이르기까지 전나무 숲길이 길게 이어져 있는데, 침엽수 특유의 맑은 향내음은 속세의 찌든 때를 씻어내기에 적격이며, 사색하기에도 더 없이 좋은 공간입니다. 국가지정 문화재로 관음조가 단청을 했다는 전설을 간직하고 있는 대웅보전이 있으며, 법당 안에 있는 후불벽화는 백의관음보살좌상으로 국내에서 제일 큰 후불벽화입니다. 또한 연꽃과 수련으로 장식된 꽃문살은 아름다움의 극치를 자아내고 있습니다. 지방문화재로 삼층석탑, 설산당과 요사가 있으며, 기타 유물로는 봉래루, 금동여래좌상, 감지금니화엄경등이 경내 곳곳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문화와 예술의 시대를 맞이하여 부안의 명찰 백제 고찰 내소사는 자연과의 조화로움을 간직한 아름다운 도량으로 손꼽히고 있으며, 서해 제일의 관음기도 도량으로 오늘도 많은 참배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는 관세음보살의 화현도량입니다.